로그인 회원가입
 
뉴스홈 > 뉴스 > 사회
2024년02월03일 13시24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김포시 “서울5호선 노선안, 최대한 많은 시민 의견 듣겠다”
다수 시민들 “빠른 사업 추진이 우선, 경제성 가장 높은 노선안 추진 바람직”

김포시가 2서울5호선 연장사업 노선 조정()에 대한 시민의견 청취회를 열고 김포시민의 의견을 청취했다. 2일 오후 8시부터 김포시 평생학습관 대강당에서 열린 서울5호선 김포연장 시민의견 청취회에서 다수의 시민들은 빠른 사업 추진이 우선이고, 경제성이 가장 높은 노선안 추진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내보였다.

김병수 시장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지금 이 시간을 갖기까지 7년이라는 시간이 걸렸다. 잠못자던 시간들을 비롯해 우여곡절이 많았다. 그런 시간들을 생각하면 지금 시민 여러분들을 모시고 청취회를 갖는다는 자체가 믿기지 않을 만큼 감격스럽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어 그는 진즉 마련됐으면 더욱 좋았겠지만, 지금이라도 대광위 조정안으로 이런 자리를 가지게 돼 너무 다행이다. 서울5호선 김포연장사업 노선 협상의 시작과 끝에 제가 참여했고 모든 과정들을 알고 있다대광위 조정안 100% 만족스럽지는 않다. 그러나 도시철도 혼잡 문제를 방치할 수 없고, 한강2콤팩트시티 입주를 생각하면 시간이 많지 않다. 그래서 이 정도 노선이면 크게 훼손된다고 판단하지 않아 합의했다. 인천도 충분히 배려받았다고 생각하고, 대승적으로 수용해 주시리라 믿는다. 최대한 많은 시민들의 의견을 청취하고자 하고, 대광위에 잘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오랜 시간 기다려주신 시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머리 숙였다.

이번 청취회는 서울5호선 김포연장사업의 추진과정과 향후계획 설명, 시민의견 청취 순으로 진행됐으며, 이날 참석한 많은 시민들은 주로 빠른 추진이 우선이라는 의견을 내보였고, 이외에도 추가 역사 신설, 향후 방향에 대한 정보 요청 등에 대한 의견도 있었다.

이날 참여한 한 시민은 대광위의 조정안이 최적의 노선은 아니나, 경제성이 가장 높은 안이다. 그런 와중에 추가 역사를 원하는 목소리가 김포시에도, 인천시에도 있다. 그러나 추가 역사를 넣었을때 과연 경제성이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이고 협상력에서 밀리는 것은 아닐까 우려된다고 언급했다.

또 다른 시민은 경제성이 가장 높은 안으로 되어야 한다는 생각이다. 추가 역사를 반대한다는 것은 아니나, 경제성이 지금보다 높아야 찬성할 수 있을 것 같다. 재검토하다 산으로 갈 수도 있다. 조정안을 확정해 놓고 구체적인 세부사항 등을 논의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또 한 시민은 “100% 만족은 어렵다. 어떤 안이어도 김포시민 100%를 만족시킬 수는 없다. 빠른 확정이 필요할 것 같다고 전했다.

이외에도 다양한 위치의 추가 역사에 대한 의견 등도 제시됐다.

한편, 시는 이번 청취회 등을 포함한 시민 의견 청취를 거쳐 추가 기술 및 타당성을 검토하고 오는 4월 김포시 의견을 제출할 계획이다. 김포시는 지난 25일부터 진행중인 신년인사회 소통행사를 통해서도 시민 의견을 청취하고 있으며, 오는 8일까지 온·오프라인으로 주민의견서도 받을 예정이다. 온라인은 시 홈페이지에서 제출 가능하며, 오프라인은 읍··동 행정복지센터에 방문하여 비치된 양식에 작성 제출하면 된다.

앞서 지난 19일 대광위는 서울5호선 연장 사업 조정()을 제시하며 각 지자체가 지역주민 의견 수렴과정을 가질 것을 요청했다. 시는 타당성 및 기술 검토 등을 완료해 제안 사항에 대한 반영여부를 판단하고, 대광위는 올해 5월중 제안사항에 대해 제4차 광역교통 시행계획 변경을 추진할 계획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포아이뉴스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다음기사 : 김포우리병원, 관내 초중고교 졸업생 86명에게 장학금 전달 (2024-02-16 11:30:00)
이전기사 : 김포시 “5호선 김포연장 시민만 바라보며 최선을 다했다” (2024-01-19 14:03:13)
 
 
(영상 김포시 제...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김포아이뉴스 : 우) 10009 경기도 김포시 통진읍 고정1로 30번길 95 | 대표전화: 031) 997-367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는 김포아이뉴스 에게 있습니다. 등록번호 경기아50451 | 등록일 2012-7-9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박인수. Copyright ⓒ 2009 김포아이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