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아이뉴스
로그인 회원가입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정하영 김포시장, 전 간부진과 ‘비대면 화상회...
김포시(시장 정하영)가 시급한 시정현안 논의를 위해 지난 8...
 
김포시의회 일산대교 무료통행 촉구 결의안 채택
일산대교 통행료 무료화 여론이 높아진 가운데 김포시의회가 ...
 
(기획)김포시 50만 시대 준비 김포시의 미래상을...
김포시(시장 정하영)는 2020년 12월말 기준 인구수 473,970...
 
김포문화재단 작은미술관 '보구곶, 情을 새기다'...
(재)김포문화재단(대표이사 안상용)은 지난해 12월 29일에 개...
 
김포시, 전국 최초 모든 세대에 쓰레기봉투 960...
김포시가 전국 최초로 전 세대에 생활폐기물 종량제 봉투를 ...
 
정하영 김포시장, 2021년도 4대 핵심시정 밝혀
정하영 김포시장(사진)이 2021년도 ‘더 큰 김포를 만들...
 
(긴급속보)김포경찰서 임시폐쇄 조치
김포경찰서는 김포시 재난안전대책본부 코로나19 긴급 폐쇄...
 
신년 김포도시철도 또 멈춰
김포골드라인 신년 1월 5일 14시 32분경 풍무역에서 또 운행정...
 
김포우리병원, 식품의약품안전처장 표창 수상
김포우리병원(병원장 고도현)은 식품의약품안전처 주관 &lsq...
 
김포시 2021년 신년 인사발령
 
김포시 소상공인 지원·경제 활성화에 336억 원 ...
김포시(시장 정하영)가 2021년 총 336억 원을 투입해 2,300억 ...
 
김포시의회 김인수 부의장 전국의장協‘지방의정...
김포시의회 김인수 부의장이 전국시군자치구의회의장협의회...
 
신명순 김포시의회의장 신년사
(신명순 의장 신년사 전문) 존경하는 49만 김포시민 여러분! ...
 
정하영 김포시장 신년사
존경하는 48만 김포시민 여러분 ! 그리고 공직자 여러분 ! 20...
     
 
 
최병갑 김포시 부시장...
최병갑 김포시 부시장은 지난 3일 김포시 장기동 2089-1번지의 방치된 ...
 
김포소방서 의료진 여...
김포소방서(서장 권용한)는 2020.6.23.(화) 코로나19 환자 진료ㆍ치료에 ...
 
     
 
 
김포시 코로나19 문화...
코로나19가 국내에서 무섭게 퍼져 나가던 지난 문화예술계를 돌이켜...
김포시 케페.식당 종사지와 이용자 마스크 ...
김포 지역예술인, 이벤트업체 고사하면 소...
 
김포문화재단, 2020년...
김포문화재단(대표이사 안상용)은 김포시가 주최하고 문화재청이 ...
김포 금빛수로 수상레저시설 27일 재개장
(사)김포사랑운동본부 혹서기 어르신지원 ...
 

김포시 2021년 신년 인사발령
 
정하영 김포시장 김포골드라인 김포시가 직영 추...
“시민의 안전과 생명은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습니다. ...
 
김포문화재단 코로나 극복응원송 ‘너를 응원해...
김포문화재단(안상용 대표이사, 이하 ‘재단’)은...
 
김포 골드라인 퇴근길 고장 시민들 큰 불편
김포 골드라인 퇴근길 21일 오후 6시 30분께 김포 골드라인 경...
 
21일부터 마산동 김포생활체육관 선별검사소 운...
김포시 마산동 김포생활체육관 임시 무료 선별검사소가 21일(...
 
김포우리병원 응급의료센터, 보건복지부 평가 ‘...
김포우리병원(병원장 고성백)은 지난 18일 보건복지부가 발표...
 
김포 대명항, 명품 관광어항으로 거듭난다.
김포시 대명항이 3년 뒤면 경인 서북부의 명품 관광어항으로 ...
 
김포우리병원 ‘중환자실 적정성 평가’ 최고 1...
김포우리병원(병원장 고성백)이 보건복지부·건강보험심...
 
정하영 김포시장 “대북전단 살포금지법 조속 처...
13일 정하영 김포시장이 대북전단 살포금지법의 조속한 처리를...
 
김포시 2020 김포평화포럼 개최 온라인 생중계 ...
김포시(시장 정하영)가 지난 9일 김포아트빌리지 아트센터 다...
 


김포아이뉴스 : 우) 10056 경기도 김포시 양촌읍 양곡로373번길 61-40 (양곡리 50-34) | 대표전화: 031) 997-367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는 김포아이뉴스 에게 있습니다. 등록번호 경기아50451 | 발행인/편집인 박인수
Copyright ⓒ 2009 김포아이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