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뉴스홈 > 뉴스 > 정치/정보
2020년12월10일 11시3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김포시 2020 김포평화포럼 개최 온라인 생중계 성료
정하영 시장 남북교류협력 거점도시로서의 김포 역할 준비해야

김포시(시장 정하영)가 지난 9일 김포아트빌리지 아트센터 다목적홀에서 ‘2020 김포평화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포럼은 코로나19 방역지침에 따라 발표자와 토론자 등 최소 인원만 현장에 참석하고 김포시청 SNS를 통해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김포평화포럼은 한반도 평화시대의 김포시 역할과 지속가능한 발전방향을 모색하고자 2019년부터 시작됐다.
 
올해 평화포럼은 남북관계 경색으로 닫혀버린 남북교류협력에 물꼬를 트고 교류협력의 새로운 당사자로서 주목을 받고 있는 지방정부의 역할에 대한 발제와 토론으로 진행됐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개회사를 통해 “남북 공동 이용지역인 한강하구를 통해 북한과 접한 김포시는 북한과 수도 서울을 연결하는 최단, 최적의 지역”이라며 “남북교류협력 거점도시로서 김포시의 역할과 나아갈 방향에 대한 이번 포럼을 통해 구체적인 실천 방안이 도출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아울러 정 시장은 “평화시대 거점도시로서 김포시는 경기도, 중앙정부와 함께 새로운 100년을 준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2020 김포평화포럼은 개회식에 이어 크리스티안 탁스 독일 프리드리히 나우만 재단 대표, 홍상영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사무총장, 임을출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의 주제발표와 토론의 순으로 진행됐다.
 
첫 번째 발제자인 크리스티안 탁스 대표는 독일 통일 30주년을 맞아 ‘독일 통일과정과 지방정부의 역할’이라는 주제를 통해 한반도 통일을 위한 김포시의 역할에 대해 이야기하고, 두 번째 발제를 맡은 홍상영 사무총장은 남북 민간교류의 사례를 통해 향후 비전과 과제를 제시했다.
 
마지막으로 임을출 교수는 앞선 두 가지 발제를 바탕으로 ‘지방정부 간 교류협력과 지속가능한 남북평화협력체계’라는 주제를 통해 남북 평화유지에 있어 지방정부의 교류협력의 중요성을 시사했다.
 
이후 토론 시간에는 남북경제문화협력재단의 김종천 본부장의 지정토론을 통해 김포시가 추진해 볼만한 남북교류협력 사업을 제시하고, 김포역사문화연구소 조민재 소장은 한강하구를 통한 남북의 교류협력을 강조했다.
 
김포시는 김포평화포럼을 통해 남북교류협력에 대한 방향성을 정립하고 2021년에는 보다 적극적으로 남북교류협력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아이뉴스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다음기사 : 정하영 김포시장 “대북전단 살포금지법 조속 처리” 촉구 성명 (2020-12-13 11:45:00)
이전기사 : 김포시, 해·강안 경계철책 철거사업 2021년 완료 (2020-12-04 01:10:08)
 
 


김포아이뉴스 : 우) 10056 경기도 김포시 양촌읍 양곡로373번길 61-40 (양곡리 50-34) | 대표전화: 031) 997-367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는 김포아이뉴스 에게 있습니다. 등록번호 경기아50451 | 발행인/편집인 박인수
Copyright ⓒ 2009 김포아이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