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뉴스홈 > 뉴스 > 정치/정보
2020년06월12일 19시43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김포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의원 대북전단 살포 금지 촉구 성명서 발표
김포시 월곶면 성동리에서 탈북민 단체가 대북전단 50만장을 살포했다”고 성토


김포시의회 더불어민주당이 탈북민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 금지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12일 발표했다.

이날 성명서를 대표로 낭독한 김계순 의원은 지난해 6월 남북미 판문점 정상회동 이후 남북관계가 답보상태에 빠진상황에서 지난달 31일 김포시 월곶면 성동리에서 탈북민 단체가 대북전단 50만장을 살포했다고 성토했다.

이어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지난 4일 담화문을 내고 남북 군사합의 파기 가능성을 거론하는 등 강한 반발로 남과 북은 소통의 창구가 단절될 위기에 처해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김포는 접경지역으로 각종 규제로 인한 경제, 문화적 불이익은 물론 수년전부터 일부 탈북자 단체의 활동으로 인해 생명안전에 대한 위협을 받으며 불안과 공포속에 헌법에 보장된 기본권의 심각한 침해를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2018427일 남과 북이 함께한 판문점 선언이 이루어졌음에도 대북전단 살포를 진행하는 것은 우리가 먼저 약속을 깨버리는 것이고, 김포에서 그 신뢰를 져버리는 일이 벌어져서는 절대 안되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정부의 엄정하고 강력한 조치를 요청하고, 이런 사태가 재발되지 않도록 입법 차원에서도 적극 대안을 마련해 47만 김포시민의 기본권을 보호하고 보장해달라고 호소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아이뉴스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다음기사 : 정하영 김포시장 민선7기 출범 2주년 맞아 성과와 과제 밝혀 (2020-06-17 15:56:08)
이전기사 : 신명순 김포시의회 의장 김포시의회 제201회 정례회12일간의 의사일정 마무리 (2020-06-12 13:21:40)
 
 


김포아이뉴스 : 우) 10056 경기도 김포시 양촌읍 양곡로373번길 61-40 (양곡리 50-34) | 대표전화: 031) 997-367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는 김포아이뉴스 에게 있습니다. 등록번호 경기아50451 | 발행인/편집인 박인수
Copyright ⓒ 2009 김포아이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