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뉴스홈 > 뉴스 > 사회복지
2020년04월08일 13시3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김포시 코로나19 무단이탈 등 자가격리 위반 5명 고발 조치
정하영 시장 공동체 신뢰‧안전 위협 용납 않을 것


김포시재난안전대책본부
(본부장 정하영)는 코로나19와 관련 격리장소를 무단이탈하는 등 자가격리 조치를 위반한 사람들을 경찰에 고발·수사의뢰했다고 밝혔다.

71세 남성과 41세 여성은 자가격리기간 중 격리장소를 이탈해 근무한 것이 확인되어 224일 고발조치 됐다. 40세 남성도 자가격리기간 중 편의점 등을 방문해 316일 고발 조치됐다.

이와 함께 자가격리기간 중 자택을 이탈해 다른 지역으로 이동한 41세 여성과 검체 채취를 위해 방문한 보건소 직원에게 이탈 사실이 확인 된 20세 여성도 8일 수사의뢰 예정이다.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을 위반하면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할 수 있으며 조치 위반으로 추가방역 및 감염확산 등 손해가 발생할 경우 손해배상 책임을 물을 수 있다.

외국인의 경우는 출입국관리법에 따라 사증 및 체류허가가 취소되거나 강제퇴거, 입국제한 등의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공동체의 신뢰와 안전을 위협하는 어떠한 상황도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사소한 수칙위반도 무관용 원칙에 따라 모두 고발조치 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아이뉴스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다음기사 : 김포시와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한 번에 신청 (2020-04-09 13:25:32)
이전기사 : 정하영 김포시장 무급휴직 시민에게 월 최대 50만원 생계비 지원 (2020-04-08 13:27:19)
 
 


김포아이뉴스 : 우) 10056 경기도 김포시 양촌읍 양곡로373번길 61-40 (양곡리 50-34) | 대표전화: 031) 997-3670
본 신문에 게재된 기사, 링크에 대한 모든 법적권리는 김포아이뉴스 에게 있습니다. 등록번호 경기아50451 | 발행인/편집인 박인수
Copyright ⓒ 2009 김포아이뉴스 All rights reserved.